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분업] (Teil der Arbeit , Arbeitsteilung)

시민사회의 기저를 이루는 〈욕구와 노동의 체계〉 내부에서는 욕구 내지 그 충족수단이 다양화되고 특수화된다. 그와 함께 노동도 그 다양한 목적 때문에 다종다양한 과정으로 종별화되고 그와 동시에 노동공정은 부분화-세분화된다(노동의 분할). 그에 종사하는 개개인의 기능은 쉽게 높여지며, 분업에 의한 생산량의 비약적 증대가 생긴다. 헤겔은 공정 전체의 부분화-분절화와 그 종합에 주목한다. "열 사람으로 이루어진 작다고 할 수 있는 공장에서도 하루에 4,800개의 핀을 생산하지만, 개개인이 모두 혼자서 모든 일을 한다면 겨우 20개를 만드는 데 불과하다"[『법철학 강의(반넨만)』 101절](이런 종류의 서술은 『예나 체계 Ⅰ』, 『예나 체계 Ⅱ』에서도 볼 수 있다).

또한 헤겔은 분업의 의의를 사회적 상호의존의 관계를 확고히 하는 점에서 보지만, 더 나아가 분업의 폐해, 요컨대 개인의 활동이 일면화되어 특정한 부서에 고정되는 면에 대해서도 눈길을 돌린다. 그것은 노동의 경우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예나 체계 Ⅰ』 GW 6. 323].

-가나야 요시이치()

[네이버 지식백과] 분업 [分業, Teil der Arbeit, Arbeitsteilung] (헤겔사전, 2009. 1. 8., 가토 히사다케, 구보 요이치, 고즈 구니오, 다카야마 마모루, 다키구치 기요에이, 야마구치 세이이치, 이신철)

■ 인접어

분류 · 구분
분석
분석2
분석 판단
분석철학
분업
분열
분자
분자 명제
분자 생물학
분트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