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도량度量] (Maß)

절도라고도 번역된다. 질에서 확립된 규정성은 지양되어 양으로 이행하지만, 다시 질이 회복됨으로써 성립하는 '전체성'이 '도량'이다. 도량은 "질과 양의 통일"[『논리의 학』 5. 387]이며, 우선 첫째로 "규준 즉 척도"[같은 책 5.399]라는 의미를 지닌다. 이것은 정량(등질적 양)을 계량하는 규정이며 "특수화하는 도량"의 규정이다. 둘째로 도량은 "비례"[같은 책 5. 412]를 의미하며, 다른 것들 간의 양적 비율이다. 이것은 "질로서의 두 항의 비례"[같은 책 5. 402ff.] 및 "도량에서의 대자존재"[『논리의 학』 5. 408ff.]로서 제시되는 규정이다. 셋째로 그것은 일정한 양이 한도를 넘어서면 다른 질로 전화된다는 한계점을 의미한다. 이것은 두 개의 도량이 일정한 비례에서 결합하여 새로운 질을 이루는 "도량비례들의 결절선(Knotenlinie von Maßverhältnissen)"[같은 책 5. 435ff.]의 세계로서 제시되는 규정이다.

도량의 최후의 단계는 "도량을 지니지 않는 것(das Maßlose)"[같은 책 5. 442ff.]이다. 도량을 지니지 않는 것은 도량을 넘어선 것이지만, 도량의 비례의 계열 근저에서 나타난 "무한성"이자 질과 양을 참으로 포괄하는 "기체"[같은 책 5. 445]이다.

-오사카다 히데유키()

[네이버 지식백과] 도량 [度量, Maß] (헤겔사전, 2009. 1. 8., 가토 히사다케, 구보 요이치, 고즈 구니오, 다카야마 마모루, 다키구치 기요에이, 야마구치 세이이치, 이신철)

■ 인접어

도덕률
도덕성
도덕성 道德性
도덕적 증명
도량
도량度量
도선
도선비기
도시都市
도태
도행지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