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단순한 것] (Einfache )

특히 술어로서 사용되는 경우는 칸트의 두 번째 (우주론적) 이율배반의 "모든 실체는 단순한 부분을 지닌다"와 "세계 안에 단순한 것은 하나도 존재하지 않는다"에서 사용되며, 복합적인 것(das Zusammengesetzte)에 대립하여 불가분할체 · 원자를 의미한다[『뉘른베르크 저작집』 4. 188]. 일반적으로 〈단순한(einfach)〉이란 제약되어 있지 않은 사물과 그 경지, 제약의 계열에서의 최초의 사물을 형용하는 말이며, 논리학의 시원[『논리의 학』 5. 79]과 판단을 성립시키는 계사[『뉘른베르크 저작집』 4. 196 등]가 단순한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의 그것은 공허(leer), 무내용(ihhaltlos), 직접적(unmittelbar)과 같은 뜻이다. 그러나 복합적인 것이 "사물을 생각함에 있어 있을 수 있는 한에서 최악의 형식인 바의 외적 관계"[『논리의 학』 6. 291]로 될 때, 단순한 것은 내적 구별의 활동을 지니는 자기부정적인 주관으로서 적극적으로 받아들여진다.

-에비사와 젠이치()

[네이버 지식백과] 단순한 것 [單純-, (das) Einfache] (헤겔사전, 2009. 1. 8., 가토 히사다케, 구보 요이치, 고즈 구니오, 다카야마 마모루, 다키구치 기요에이, 야마구치 세이이치, 이신철)

■ 인접어

다윈
다치 논리학
단군신화
단독 개념
단독자
단순한 것
단순한 것
단언
단언적
단자론
단칭 판단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