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현상학] ([現象學, 도 Phanomenologie])

본질과 구별된 현상에 관한 학이라고 하는 뜻으로 18세기 이래 가끔 사용되어 왔지만 헤겔과 후설에 의해서 특별한 의미가 주어지게 되었다. 1) 헤겔은 정신의 가장 단순한 현상인 감각적 확실성에서 여러 가지 의식의 단계를 거쳐 절대지에 도달하기까지의 발전과정을『정신현상학』(1807)에서 사술하고 있다. 2) 후설은 철학이나 모든 학문을 무전제적인 기초 위에 확립하려고 하는 의도에서 모든 선입견을 배제하고 '사상(事象) 그 자체로(Zu den Sachen sebest)' 환원하여 출발하고자 하였다. 따라서 의식에 직접 명증(直接明證)으로 나타내고 있는 현상을 기술하는 것이 그의 현상학의 임무이며 이것은 실증주의와는 달리 사실이 아닌 사실의 본질을 직관에 의해서 파악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사실에서 본질의 인식에로 나아가는 과정을 그는 형상적 환원(eidetische Reduktion) 이라 불렀으나(→ 본질), 이것만으로는 아직 참으로 무전제에 도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를 위해서는 자연적이며 일상적인 고찰 방식에 전제로서 포함되어 있는 외계의 실재성이나 초월성에 관하여 판단 중지를 명하고(→에포케), 그러한 것들은 '괄호 속에 넣는(einklammern)' 것이 필요하다. 이것과 동시에 일체의 과학도 배제된다. 이러한 절차를 그는 선험적 환원(transzendentale Reduktion)이라고 불렀고, 이 두 가지 종류의 환원을 총칭하여 현상학적 환원(Phänomenologische Redukion)이라고 한다. 이와 같이 환원한 후에 남는 순수한 의식이야말로 직접 증명할 수 있는 근원적 현상이고 그러한 의식의 본질적 구조를 분석하여 기술하는 것이 바로 그의 현상학으로(→노에시스), 이것에 의해서 그는 모든 철학의 기초를 수립하고자 하였다. 이상은 후설의 주저 Ideen, 1의 도달점이었지만, 그의 현상학은 그 후 상호 주관성,‘생활 세계(LebesWelt)'의 현상학, 과학의 현상학 등의 문제를 비롯하여 복잡한 전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것은 그의 저작집 Husserliana에 수록되어 있는 유고(遺稿)에서 보인다. 그가 최초로 시작한 근원적인 사상(事象) 그 자체로 환원하는 방법은 막스 셀러, 하이데거, 사르트르, 메를로 퐁티 등에 의해서 계승되었으며 또한 베트남의 마르크스주의 철학자 트란듀크 타오(Trän Duc Thao )에게도 영향을 주었다.

■ 인접어

혁명
혁명(동양) 革命
혁명적 로멘티시즘
현상
현상론
현상학
현실ㆍ현실성
현실태
현존재
현학
형상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