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선악의 피안] ([善惡의 彼岸, 도 jenseits von Gut und Bose〕)

니체의 용어이다. 그는 일체의 도덕을 부정하려 한 것은 아니었으나, 그가 노예 도덕으로 간주한 전통적 도덕의 선악(善惡)의 규준을 부정하고 종래의 모든 가치의 가치전환을 출발로 하여, 최상으로 향하는 창조적 의지와 힘찬 생의 긍정을 밀접하게 관련시켜 새로운 도덕을 수립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의미에서 그는 스스로 비도덕주의자(Immoralist)라고 불렀다. ⇒ 군주 도덕


■ 인접어

선.
선 의지
선善
선거
선결 문제 요구의 오류
선악의 피안
선악의 피안
선언적 삼단 논법
선언적 판단
선종
선천설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