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사단칠정논쟁] (〔四端七情論爭〕)

조선성리학(性理學)에서 가장 커다란 쟁점이었고 또 가장 오래 지속되었던, 사단과 칠정이 어디에서 유래하는가에 대한 논쟁. '사ㆍ칠 논변(四七論辨)'이라고 도 한다. 사단이란 인간의 본성에서 우러나오는 덕(德)의 단초(端初)를 말하는 것으로 측은지심(惻隱之心)ㆍ수오지심(羞惡之心)ㆍ사양지심(辭讓之心)ㆍ시비지심(是非之心)이며, 각각 인(仁)ㆍ의(義)ㆍ예(禮)ㆍ지(智)의 단초가 되는 것이다. 칠정이란 인간의 일곱 가지 감정으로서 희(喜)ㆍ노(怒)ㆍ애(哀)ㆍ락(樂)ㆍ애(愛)ㆍ오(惡)ㆍ욕(欲)을 말한다. 이것은 맹자(孟子)가 주장한 것이다. 그런데 조선 성리학에서는 맹자의 설을 주자(朱子)가 주석한 내용에 대해, 사단과 칠정이 어디에서 나온[發] 것인가에 대하여 이황이 문제 삼은 것을 출발점으로 거센 논의가 계속되었다. 처음에 퇴계는 정지운(秋密 鄭之雲)에게 "사단은 이가 발한 것이요, 칠정은 기가 발한 것이다(四端理之發七, 情氣之發)."라고 하여, 사단은 '이'의 발(發)에 속하고 칠정은 '기'의 발에 속하는 것으로 인성(人性)에 있어서 사단은 '본연의 성(本然之性)'이며 칠정은 '기질의 성(氣質之性)'이라고 하였다. 따라서 이와 기는 서로 다르며, 사단과 칠정은 그 근원이 다르기 때문에 인간의 선악(善惡)이 있게 된다고 하는 '이기이원론(理氣二元論)'을 주장하였다. 그런데 기대승(奇大升)이 이와 기는 관념적으로 구분할 수는 있지만, 구체적인 마음[心]의 작용에서는 분리할 수 없는 것이라는 이기공방설(理氣共發說) 을 주장하여 퇴계에게 질문을 보낸 일이 발단이 되어 『사단칠정분이기왕복서(四端七情分理氣往復說)』가 교환되었다. 여기에서 퇴계는 자기의 설을 이기호발설(理氣互發說)로 수정하게 된다.〔退溪論爭]. 이 일을 계기로 사단칠정에 관한 논쟁이 활발하게 되어 이이(李珥)가 기발이승일도설(氣發理乘一途說)을 주장한 데 대해 성흔(成渾)이 이황의 견해를 지지하여 두 사람 사이에 논쟁이 재연되었다[票牛論爭]. 여기에서 퇴계 쪽을 지지하는 영남학파와 율곡의 견해를 지지하는 기호학파 간에 논쟁이 계속되어 커다란 대립을 초래하기도 하였다.

⇒기호학파. 영남학파. 이이. 이황. 기대승. 김창협

■ 인접어


빛의 형이상학
사고
사고의 경제
사고의 법칙
사단칠정논쟁
사랑
사르트르
사르트르파
사림학파
사물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