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반영론] ([反映論, 영 reflection theory])

우리의 인식(감각, 관념, 개념)을 객관적인 존재의 반영(모사, 영상)이라고 생각하는 유물론 학설을 말한다. 관념론은 일반적으로 현실 세계를 관념, 정신, 의식 창조 또는 가공된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과 반대로, 유물론은 우선 주관과 독립된 물질적 세계를 인정하고 인식의 원천을 외계의 직접적인 반영으로서 감각에서 찾는다. 반영론은 여러 차례 '모사설(模寫說, 영copy theory)'이라는 이름으로 극히 소박한 견해로 등장하였지만 변증법적 유물론은 이것을 고도의 형태로 발전시켰다. 즉, 1) 외계의 반영은 인간에 의한 현실의 변혁 즉 실천(생산, 실험 사회적이며 정치적인 행동)에 의해서 매개된다고 하는 것이다. 따라서 반영의 과정은 형이상학적 유물론에서 보이는 것처럼 단순히 거울에 비치는 대상의 영상과 같은 수동적인 것이 아니라 자연과 사회에 대한 인간의 능동적인 움직임에 의해서만 가능한 것이다. 2) 반영은 상대적이며 역사적인 과정이어서 단 1회로 완결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무한히 전개되는 인간의 실천에 의해서 낱낱이 사물의 반영은 끊임없이 시정되어 가며 모순으로 가득 찬 과정으로서 표면적인 현상으로부터 점차로 내면적인 본질의 세계로 나아가는 것이다. 3) 감각으로부터 개념, 판단, 추리에로의 전진은 동시에 또한 반영과정의 발전이라고 하는 것이다. 형이상학적 유물론은 감각에 의한 모사를 주장하였으며 그 이상의 지적 활동은 주관 속에 내재하는 관념과의 연합에 의해서 설명되었으므로 이것은 오히려 객관적인 사물로부터의 유리를 의미하였다. 하지만 변증법적 유물론은 감성에서 지성으로 이행을 오히려 반영의 일층 심화되는 과정으로 보았다. 4) 반영은 객관적인 대상의 반영임과 동시에 인간을 주체적(사회적, 계급적)인 존재로 반영하는 것이기도 하다는 것이다. 이것은 "인간의 사회적 존재가 그의 의식을 규정한다,"고 하는 사적 유물론의 기본적인 관점이며 의식에 의한 사물의 '차이', '한계', '왜곡', '역전(逆轉)' 등도 이 관점에 의해서만 설명이 가능하다
■ 인접어

반복가능성
반성
반성2
반성철학
반성철학2
반영론
반정립
반종교 개혁
발견적 원리
발라
발렌티누스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