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물 자체] ([物自體, 도 Ding an sich])

칸트 용어. 경험을 초월하는 대상을 말하며 본체라고도 한다. 이것은 경험으로부터 얻어지는 감각의 원천으로 상정되었으나, 인식의 감각을 주관의 인식 형식으로 구성한 것(→현상)이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에 물 자체는 '고찰할 수는 있으나 인식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하였다. "우리의 감각에는 우리의 외부에 존재하는 대상으로서 사물이 주어지긴 하지만 그러한 사물이 그 자체에 있어서 어떠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우리로서는 알 수가 없으며 다만 그들의 현상(現象), 다시 말하면 사물이 우리의 감각을 촉발함으로써 그것이 우리 내부에서 생겨나도록 하는 표상만을 알 수 있을 뿐이다."(칸트). 그러나 그의 실천철학에서는 자유의 가능성을 보증하는 것으로서 물 자체, 즉 본체의 세계가 요청되고 있다. ⇒ 실천이성의 요청


■ 인접어

문화 가치
문화 혁명
문화과학
문화유산

물 자체
물 자체
물리신학적 증명
물리학
물리학적 관념론
물상화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