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사전프로젝트 - 맑스주의사상사전,인물대사전, 정치경제학사전
처음으로 > 사회 > 여성 ( 12 권)
하위 카테고리

* 여성문학 (1 권) * 여성이론 (11 권)


* 목차보기
* 이 책에 대한 의견
* 의견쓰기
* 이분류의 목록으로

* 이 책의 PDF 정보

이 도서는 PDF 파일이 입력되지 않았습니다.

오빠는 필요없다
전희경 지음
출판사 - 이매진
초판일 - 2008-10-17
도서소장처 - 서울사회주의운동연구소
조회수 : 123

책 소개

밖에서만 진보, 안에서는 보수!
진보운동을 하는 ‘오빠’들의 ‘꼴보수’ 행태를
솔직하게 털어놓는 여자들의 이야기!

오빠가 필요없는 여자들,
‘내 편’과 싸우며 세상을 다르게 보기 시작했다.
사회의 진보만큼 진보의 진보를 바란다!

내 안의 보수를 모르는 진보주의자들
학연과 지연으로 똘똘 뭉쳐 다니며, 술자리에서 정보를 교환하고 해결책을 찾으려 한다. 회의나 논쟁을 하다가 논리가 약해지면 폭언을 하거나 폭력적인 행동을 보이기도 한다. 여자는 잡무를 잘 처리하고, 커피도 여자가 타야 더 맛있다고 생각하고, 똑같이 일해도 육아와 살림은 항상 아내 몫이라 여긴다. 노래방에서 여성 도우미를 불러서 노는 건 마땅히 갈 곳 없는 중년 사내의 놀이라고 주장하고, 인권이 중요하다고 외치면서도 술김에 저지르는 성추행은 가볍게 생각한다. 조직의 안위를 위해 성폭력 사건은 무조건 덮어버리려 하고 가해자를 더 불쌍히 여기고 이해해준다. 문제를 제기하는 피해자에게는 훗날을 들먹이며 협박을 한다. 지극히 보수적인 조직과 보수주의적인 남자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이야기? 아니다. 이른바 진보적이라는 남자들이 벌이는 ‘꼴보수’ 행태들이다. ‘보수’는 우리가 진보라고 믿던 곳, 바로 거기에도 엄연히, 2008년에도 버젓이 살아 있다.

오빠가 필요없는 여자들, 진보를 문제삼다
오빠는 필요없다 ― 진보의 가부장제에 도전한 여자들 이야기 ― 는 이른바 진보적이라는 남자들의 가부장적이고 보수적인 행태를 꼬집는 책이다. 저자는 2000년부터 2007년까지 90학번부터 04학번 여성들을 심층면접하여 그 사람들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책을 썼다. 1년만 차이가 나도 세대차이를 느끼는 시대, 당연히 90학번과 04학번의 세대차이는 무척 크지만 그 사람들이 겪은 ‘문제’는 세월의 간극을 전혀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비슷하다. 성폭행 같은 극단적인 사례를 포함해 ‘진보’의 보수적이고 가부장적인 행태는 뿌리 깊다. 노동자를 위한다는 노조는 비정규직 여성 직원들을 해고하는 데 동의하고, 이른바 진보 잡지의 기사에서도 아무런 맥락없이 ‘여기자’, ‘여배우’, ‘여사장’이라는 말이 쉽게 쓰인다. 열심히 진보를 외치고 집에 간 뒤에는 ‘손 하나 까딱 안 하는’ 남자들이 수두룩하다.
물론 이 책이 진보적인 남성의 ‘치부’를 고발하는 데만 열중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여성이 그저 한 집안의 ‘딸’에서 사회적인 발언을 할 기회와 힘을 얻고 내 몫을 하는 뿌듯한 ‘시민’이 되어가는 과정, 여성의 사회적 진출이 점점 늘어나던 90년대 이후 풍경, 외부의 문제보다 내부의 벽에 부딪혀 뿌듯함이 ‘좌절감’으로 바뀌는 과정, 그리고 무엇보다도 운동권 안에서 여성이 어떻게 버텨 왔는지, 여성주의 운동의 과거와 현재, 미래까지 차근차근 풀어가고 있다.
사회는 여전히 남성주의적이다. 아직도 대부분의 남자들은 ‘여성문제’ 그리고 ‘여성운동’이 사회운동의 부차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여성주의자의 지적과 발언을 지긋지긋해 한다. 인권과 평등, 독재 타도와 개혁을 외치던 386세대조차도 남성주의적인 사고방식으로 ‘운동’을 했고 현재는 그 사고방식으로 직장생활과 가정생활을 한다. 여성은 끊임없이 외부와 싸워야 하고, ‘내 편’이라고 생각하던 사람들과도 싸워야 한다. 2000년대 후반이지만 여전히 여성의 절대 다수는 ‘피해자’다.

‘내 편’과 싸우며 여성주의자로 살아가기
1990년대 중후반부터 여성들은 서서히 뭉치기 시작한다. 1999년에 구성된 여성활동가모임은 여성주의적 문제의식을 공감하고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지지 기반이 됐고, 여성독자노조는 대기업-남성 중심의 노동운동 역사에 의미있는 발자국을 남겼으며, ‘언니네’는 좀더 친근한 방식으로 서로 곁을 내주며 여성의 얘기에 귀를 기울여줬다. 그리고 조직 안에서 은폐되는 일이 비일비재하던 성폭력 문제도 밖으로 얘기하기 시작했다. 여성들은 특정 조직이나 단체에 가입해 목소리를 내는 것보다 자신이 딛고 선 그 자리에서 발언하기 시작했다. 일상의 모든 문제를 여성주의적 시각으로 보기 시작한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여성주의는 하나의 길로 뻗어가기보다 여러 샛길로 이루어진 역사를 만들어나가게 됐다. 더 이상 오빠는 필요없다.


맨위로맨위로


● 목 차

프롤로그 = 11
내가 만난 사람들 = 19

1부 우리, 1990년대 사회운동 속의 여성들

1장 풍경들 - 1990년대, 여성, 운동 = 27

2장 '주체'되기의 매혹과 딜레마
집회에 가는 건 왜 그렇게 재미있었을까 = 33
'딸'에서 시민으로 = 35
세상을 알게 되다 = 37
욕망할수록 커지는 갈등 = 38

3장 문 밖으로
일상이 낯설어 질 때 = 42
모든게 다 다르게 보이기 시작했다 = 44

2부 '진보운동' 속에서 여성으로 살아남기

1장 운동권 가부장제는 어떻게 작동해왔나
1. 진보적 가부장제? - 운동사회의 위계적 성별분업
조직의 '주부'가 되다 = 53
"운동권이 망하니까 여자가 나온다?" = 60
누가 저 컵을 씻을 것인가 = 63
2. 군사화된 운동 문화
노동자 군대 앞에 평화란 없다 = 72
사수대 힘내세요. 우리가 있잖아요 = 76
일사불란한 '강철대오' 만들기 = 80
3. 운동가는 남성이다 - 가치와 규범의 남성성
'일천만 노동형제'와 '백만 청년학도' = 83
'키워주기'의 성차별과 남성 네트워크 = 88
인정받으려면 '여자 냄새'를 지울 것 = 96
'명예 남성'의 명예는 누가 주는가 = 99
미션 임파서블, 게임의 룰에서 벗어나기 = 101
4. '여성적인 것'의 타자화
운동의 '꽃'이 되다 = 106
여자 선배처럼 되고 싶지 않아 = 108
'여대생', 허영과 이기심의 대명사 = 110
데모 나가는데 치마가 웬말 = 114
5. 가족주의와 친밀성의 정치학
어머니 조국, 투쟁하는 아들을 불러내다 = 118
'귀정 누이'는 있지만 '한열 오빠'는 없는 이유 = 119
운동권도 '또 하나의 가족?' = 124

2장 여성의 입을 막은 것은
1. 이분법의 경계에서 말을 잃다
민주화는 집 밖에서만 = 129
"우리끼리 싸우자는 겁니까?" = 134
감정적으로 '오버'하지 말 것 = 136
개인을 죽여야 조직이 산다 = 140
2. '전체 운동' 속에 흡수되다
맑스주의와 페미니즘은 왜 결혼해야 했나 = 143
남성이 아니라 자본주의 탓 = 146
'보편적' 노동해방, '특수한' 여성해방 = 149
'운동권 용어'로 바꿔 말하라 = 152

3장 '동지'라는 이름으로 저지르는 폭력
1. 여성에게 적대적인 일상 문화
"새내기 여학우들 노래 한 번 들어봅시다!" = 157
동지에게 겁주는 남자들 = 161
2. 은폐와 묵인의 카르텔 - 운동사회 성폭력
결국 '여성'일 뿐이다 = 165
성폭력을 묵인하는 운동권식 작전 = 167
신뢰의 위기, 부정되는 과거 = 174
파괴되는 여성 연대, 부활하는 남성 연대 = 177
절망을 딛고 새로운 전선으로 = 180

3부 여성주의,독립을 상상하다

1장 진보운동이 금지하던 것
1. 여자들끼리 뭉치면 안 되는 이유 = 185
2. 80년대 여성운동의 고민
여성운동이 일으킨 변화의 물결 = 188
진보적 여성운동의 '진보성' = 191
성이 먼저냐 계급이 먼저냐 = 193
3. 독자적으로 포함되기'라는 딜레마
존립에 대한 의문, 증명해야 하는 노동 = 197
정답 없는 기나긴 싸움 - 여학생운동의 줄타기 = 200
4. 대답을 멈추고 다른 질문으로
주류 사회운동의 온정주의 전략 아래서 = 206
'진보'의 구심력에 맞서 = 210
발상의 전환 = 214
여성주의, 진보를 다시 묻다 = 217

2장 오빠는 필요없다
1. 비난에 맞서다
"여성운동은 부르주아적이다?" = 221
"여성운동은 서구적이다?" = 224
"여성운동은 분리주의적이다?" = 226
2. 설득하는 노동을 그만두다
가르치려 드는 남자들, 가르쳐 달라는 남자들 = 229
거리두기 그리고 이동하기 = 234

3장 불타는 도전의 연대기
1. 두려움 없이 단절하다
'영 페미니즘'의 새로운 기운 속에서 = 239
기꺼이 경계에 서다 = 245
여성으로서 뭉치기 - 여성활동가모임과 여성 독자노조 = 248
2. "터질 것이 터졌다" - 100인위원회라는 사건
이제는 말하자! 운동사회 성폭력 = 255
성폭력 가해자의 실명을 공개하다 = 258
"너도 100인위냐?" = 263
돌파구를 지나, 확장되는 고민들 = 265
3. 새로운 정치, 여성주의
여성주의라는 세계관 = 271
내가 서 있는 이곳이 바로 정치적 현장 = 273
다른 운동방식을 실험하다 = 275

4부 흔들리는 지도를 들고 걸어가기

1장 상처와 갈등의 지형학
1. 새로운 '우리'를 만드는 과정
'우리는 다르다'고 말한 이유 = 282
고립무원, 손을 놓을 수 없다 = 283
2. 상처를 다시 돌아보면
누가 '진정한' 여성주의자인가 = 286
"어떻게 니가 그럴 수 있어?" = 292
차이를 확인할까봐 두려워지다 = 295
회피하지도 봉합하지도 말 것 = 297

2장 경계는 움직인다
하나이지 않은 여성주의'들' = 300
변화하는 주체로 대화하기 = 305
계속 다시 그리는 지도 = 306

에필로그 = 311
주 = 317
참고문헌 = 358

맨위로맨위로

● PDF 원문 파일 정보

PDF문서를 보기 위해서는 개발사인 Adobe사에서 제공하는 소프트웨어인 Adobe Reader(한글판)를 다운받아 설치하셔야 합니다.

이 도서는 PDF 파일이 입력되지 않았습니다.



● 이 도서에 대한 의견들 맨위로맨위로

댓글을 남기려면 로그인하세요.

뒤로 | 목차보기 | 이분류의 목록으로

맨위로맨위로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